광화문광장 캔버스가 되다! 공공미술축제

분필로 그림을 그리는 ‘초크아트’ 거리에 나온 화가들 주위에는 슥슥 그림 그리는 모습을 숨죽여 구경하는 사람들이 모여듭니다. 갤러리에서 완성된 그림을 보는 것도 좋지만 그 과정을 지켜보는 것 자체가 흥미로운 볼거리가 되니까요. 광화문광장에 30명의 작가가 책모양 벤치 위에 저마다의 그림을 그려내는 이번 ‘공공미술축제 퍼블릭퍼블릭’은 아마 그 재미가 30배는 될 듯합니다. 광장 바닥에는 40여명의 작가가 분필로 그리는 초크아트도 함께 펼쳐져 축제에 활기를 더할 예정입니다. 이번 주말 광화문광장에 오셔서 잠자고 있던 감성을 톡톡 깨워줄 공공미술을 즐겨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9월 15~16일 양일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공공미술축제 ‘퍼블릭×퍼블릭’ – 북벤치·초크아트”가 개최된다. 북벤치 프로젝트는 광화문 중앙 및 북측광장에서 공공미술 작가들이 북벤치 위에 창의적으로 그림을 그리는 것으로, 시민의 호응에 힘입어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다. 작년 광화문광장에서 선보인 북벤치, 강주리 작가의 `Blossom`(좌), 김단비 작가의 `너와 나의`(우) 초크아트는 분필을 사용하여 벽, 바닥 등에 그림을 그리는 공공미술 한 분야로, 공공미술에 대한 시민 관심을 북돋우기 위하여 올해 새로이 기획됐다. 이틀 동안 시민과 함께 50여명의 공공미술 작가가 초크아트로 광화문 광장을 수놓을 예정이다. 초크아트 현장드로잉에는 ‘조는하트’로 우리와 친숙한 강영민 작가를 비롯하여, 홍원표, 김지희, 권영진, 김하나야 작가 등 공공미술 작가들과 공모를 통해 선정된 작가들이 대거 참여한다. 강영민 작가의 `잘자라 조는하트(good night sleep)`(좌), 초크아트 예시 이미지(우) 공공미술에 관심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초크아트 현장드로잉에 당일 접수해 나만의 작품을 그릴 수 있으며 참가비는 무료다. 북벤치 작품을 관람하고 투표에 참여하면 폴라로이드 사진을 찍어주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투표결과는 전문가 심사와 종합하여 추후 북벤치 작품순위를 결정하는 데 활용된다. 이틀간 완성된 북벤치는 서울역사박물관과 도서관 등에 전시되고, 초크아트는 영상으로 남겨 향후 서울로 7017 만리동광장 ‘서울로 미디어 캔버스’에 전시된다. 아울러 축제 현장에는 서울시 주요 명소들을 축소한 빅(Big) 팝업북, 누구나 분필로 원하는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초크아트 팝업북 등 다양한 공공미술 조형물도 만나볼 수 있다. 2016년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북벤치 현장드로잉 모습 ○ 문의 : 퍼블릭X퍼블릭 사무국 070–7825–7232 ○ 홈페이지 : http://sculture.seoul.go.kr
Source: 광화문광장 캔버스가 되다! 공공미술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