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맞는 복지도 있을까? ‘서울복지박람회’

복지박람회 서울시는 서울시 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오는 18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일대에서 ‘서울 복지 박람회 – 듣고 보고 말하다’를 연다. 서울시와 자치구, 복지 단체의 정책, 행사를 소개하고 체험할 수 있는 총 120여 개 체험 및 홍보공간이 서울광장을 찾는 시민들의 눈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는 지금까지 개최된 복지 박람회 가운데 전국 최대 규모다. 서울시는 이번 복지박람회를 통해 지난 2011년 11월 박원순 서울시장 취임 후 현재까지 서울시 복지정책의 성과와 보완할 점을 시민과 함께 열린 광장에서 되짚어 본다. 서울시 주도로 자치구 및 민간 복지단체가 함께 참여해 다양한 ‘서울 특화형 복지정책’을 살펴 볼 수 있다. 시민들이 복지서비스에 보다 쉽게 접근하고 체험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다. 박람회는 시민들 서울복지 이야기, 서울복지 홍보부스 운영, 연예인 및 재능기부 공연 프로그램, 토론회 및 포럼으로 구성됐다. 서울시 생애주기 부스 홍보관 복지박람회 당일 오후1시에는 시민들이 직접 무대에 올라 ‘시민들의 서울복지 이야기’를 들려준다. 청년수당,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등 다양한 서울복지의 권리를 누린 시민과 시민을 도운 복지공무원 등 8명이 서울시 복지정책 체험 미담사례를 생생하게 전한다. 이어 그동안 서울복지 성과와 복지미래비전을 발표하는 ‘복지시민보고’가 열려 서울 복지의 성공사례들을 소개한다. 행사장 곳곳에는 ‘서울복지 시민제안 테이블’이 마련돼 시민들의 자유로운 복지 정책 의견을 기다린다. 시민들이 참여하는 포럼 및 토론회가 이날 열린다.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는 ‘서울복지 시민 제안대회’가 진행된다. 오후 2시부터 서소문별관 회의실에서 ‘서울 사회복지 역사포럼’과 ‘복지 민관 협치 토론회’를 개최한다. 모두 시민들이 함께 참여해 서울복지의 미래를 위한 의견을 제안할 수 있다. 사전 축하공연도 마련했다. 오후 12시 30분에는 김현욱 아나운서 진행으로 가수 홍진영, 복지단체와 동아리들이 직접 참여한 난타공연, 클랑클랑 합창단, 하모니카 연주단, 비글스 치어리딩 재능기부 등을 차례로 선보인다. 김용복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복지는 시민이 인간답게 잘 살기 위해 필요한 권리다. 이 박람회는 서울시민 삶의 질이 얼마나 높아졌는지 그 결과물을 확인하고 앞으로 미래를 함께 모색하는 자리”라며 “많은 시민들께서 박람회를 찾아 자신에게 주어진 당연한 권리를 확인하고 앞으로 자주 행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 복지정책과 02-2133-7313
Source: 나에게 맞는 복지도 있을까? ‘서울복지박람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