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연구진 설문조사 결과, ‘암환자들 병기·완치가능성 등에 의료진과 인식 격차 커’

암환자 10명 중 4명은 자신의 병기를 잘못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완치 가능성에 대해서도 10명 중 6명은 자신의 담당 의사의 기대 수준과 다른 것으로 조사돼 암환자와 의료진 사이의 소통에 문제가 있음을 드러냈다. 삼성서울병원 암치유센터 신동욱 교수와 충북대병원 충북지역암센터 박종혁 교수는 국립암센터 연구팀과 함께 전국 13개 암센터에서 환자…
Source: 삼성서울병원 연구진 설문조사 결과, ‘암환자들 병기·완치가능성 등에 의료진과 인식 격차 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