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에서 함께 책 읽기 ‘서울 북페스티벌’

엄마에게 기대 독서삼매경에 빠진 아이 책 읽기 좋은 계절이다. 가을이 오면 오래전 책꽂이에 꽂아두고 미처 읽지 못했던 책에 손이 간다. 평소에 책을 잘 읽지 않던 사람도 가을에는 책 한 권 읽어볼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푸른 하늘 아래서 돗자리에 누워 문재인 대통령이 읽었던 ‘명견만리’를 여유롭게 즐기고 싶은 그런 계절이기도 하다. 지난 9월 9일 토요일 찾아간 서울광장엔 서울시와 서울도서관이 매년 개최하는 ‘2017년 서울 북페스티벌’이 열리고 있었다. 책을 즐기고 도서관을 가까이하고 싶은 사람들이 다양하게 펼쳐진 프로그램에 참여해 축제를 즐겼다. 서울도서관 앞 야외무대에는 북콘서트가 열렸다. 파란 가을하늘과 서울광장의 푸른 잔디 아래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많은 사람이 모였다. 전문가들이 들려주는 책 이야기가 궁금했다. 진양혜 아나운서와 허희 문학평론가의 사회로 진행된 북콘서트는 서울도서관 초대관장을 지낸 이용훈 도서관문화비평가와 ‘도시는 무엇으로 사는가’의 저자 유현준 교수, 어쿠스틱밴드 재주소년 박경환이 함께 책 이야기를 나누었다. 서울도서관 앞에서 진행된 북콘서트 패널로 나온 이용훈 평론가와 유현준 교수는 도시에서 살면서 책 읽기가 힘든 이유, 책 읽기와 공간 간의 관계 등 독서와 도시, 그리고 도서관 이야기를 흥미롭게 풀어갔다. 책 읽기 좋은 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해 가장 먼저 필요한 것으로 삶의 여유를 꼽았다. 사람들은 책을 읽고 싶지만, 시간이 없어서 못 읽는 경우가 많다. 가을이 독서의 계절이라고 하지만 실제로 서점의 매출이나 도서관 대출량을 살펴보면 일 년 중 9월이 가장 저조하다. 가을은 책 읽기에도 좋지만 나들이하기에도 더할 나위 없는 계절이기 때문일 것이다. 시간이 많아서 책을 읽을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건 책을 읽고 싶을 때 읽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 유현준 교수는 건축가 눈으로 볼 때 책 읽기 좋은 도시가 갖추어야 할 요건으로 ‘머무를 만한 공간’과 ‘혼자 있을 수 있는 공간’을 들었다. 서울에는 혼자서 정주해서 쉴 수 있는 공간이 별로 없다. 다른 도시에 비해 공원도 접근성이 떨어지고 사람들이 머물러 쉴 만한 공간을 찾아보기가 어렵다. 책 읽기 좋은 도시가 되려면 벤치나 조그만 코너 등에 사람이 머물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도서관은 누구나 쉽게 들어갈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는 유 교수 말이 인상적이었다. “책을 읽는 가장 큰 목적은 그 사람 생각을 배우는 데 있다기보다는 그걸 통해서 내 생각이 뭐냐를 아는 게 중요합니다. 그런 생각을 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도서관이 설계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북콘서트가 열린 서울광장을 가득 메운 시민들 그런 면에서 책을 읽다가 눈을 들어 자연을 볼 수 있고, 외부 공간에 잠깐씩 나가 쉴 수 있는 테라스가 있는 도서관을 좋은 도서관이라고 했다. 그가 현상설계 공모전에서 1등으로 당선된 청운대학교 도서관이 궁금해졌다. 서울에는 크고 작은 도서관이 많이 있다. 구청에서 운영하는 도서관이 200개 가까이 되고 주변 작은 규모의 도서관도 1,000여 개에 이른다. 여기에 직장, 학교에 있는 도서관까지 합하면 도서관의 수가 적은 것은 아니다. 문제는…
Source: 서울광장에서 함께 책 읽기 ‘서울 북페스티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