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통컨퍼런스 둘째 날 “시민이 커뮤니케이터다”

2017 서울 소통 컨퍼런스 오후 세션 지난 11월 9일, 10일 이틀에 걸쳐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2017 서울소통컨퍼런스’가 열렸다. 이번 컨퍼런스는 흔히 컨퍼런스는 어렵고 지루하다는 편견을 깨고, 마크 테토와 왕심린, 알렉스 맞추켈리 등 인기 예능 출연진들에게 듣는 소셜 미디어 이야기와 각 분야 전문가들의 강연 릴레이로 이어졌다. 10일 오전 세션에 진행된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아시아태평양지역 공공지원 총괄 로이 탄의 영어 강연도 동시통역을 통해 누구나 들을 수 있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소통에 대한 여러 사례를 볼 수 있었다. 글쓴이의 문체가 있듯 SNS에서 나만의 어조를 어떻게 설정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던져주었다. `영어를 몰라도 괜찮아요.` 동시통역 서비스가 제공 됐다. “시민이 커뮤니케이터다”란 말로 강연을 시작한 ‘라우드프로젝트’의 주인공 이종혁 광운대학교 교수가 들려주는 ‘소셜미디어의 가치’가 흥미로웠다. 그는 “시민이 제안하고 실천한 커뮤니케이션은 시민을 또 다른 실천가로 만든다”고 강조했다. 라우드프로젝트는 일상 속 새로운 시도를 통해 공공문제를 해결하는 캠페인이다. 특히 길게 늘어선 버스 대기선으로 불편을 겪던 보행로를 ‘괄호’ 하나로 정리한 `괄호라인 프로젝트 사례`가 꽤 흥미로웠다. JTBC 비정상회담를 통해 알려진 마크 테토와 왕심린, 알렉스 맞추켈리의 모습도 만났다. 세계 도시의 소셜미디어 이야기와 ‘서울, 국제화를 바라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펼쳤다. 이들에게 듣는 한국에서의 생활과 각 나라의 소셜미디어 현황 그리고 외국인의 시선에서 서울 모습 이야기를 통해 많은 공감대가 형성됐다. 마크 테토와 왕심린, 알렉스 맞추켈 리가 들려준 소셜미디어 이야기 10일 오후 세션에는 정헌재 서울시 정보기획관, 정영진, 최욱의 팟캐스트 공개방송, 조광수 연세대학교 교수, 최재윤 메이크어스 이사, 대도서관이 연사로 나와 하이라이트이자 피날레를 장식했다. 점심식사가 끝나고 사람들이 하나 둘 자리로 돌아오자 세션2라는 주제로 컨퍼런스가 시작됐다. 먼저 정헌재 서울시 정보기획관이 ‘서울의 데이터, 일상과 연결되다’라는 주제로 서울시의 보물창고, 열린데이터광장과 서울시의 데이터를 일상에서 활용하는 꿀팁에 대해 이야기했다. 디지털시민 시장실 영상으로 세션의 문을 열었으며, 서울 열린데이터 광장, 빅데이터 캠퍼스를 활용하는 방법 대해 들을 수 있었다. 우선 ‘서울 열린데이터 광장(data.seoul.go.kr)’은 서울의 공공데이터를 검색하고 활용할 수 있는 곳이다. 교통정보와 대기질 관련 이용률이 높다고 한다. 그 밖에도 공공화장실, 문화정보, 자전거대여 등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정보들이 많으니 직접 사이트에 들어가 보길 권했다. 또한 이를 이용하여 개발된 다양한 어플들도 소개했다. ‘빅데이터 캠퍼스(bigdata.seoul.go.kr)’는 상암과 개포에 위치하고 있으며 이곳을 이용하면 관심 있는 사회문제를 분석하고 파악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해결방법을 찾는 것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한다. 빅데이터캠퍼스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입주 예약, 빅데이터분석 등의 상세한 내용을 살펴볼 수 있다. 이어서 팟캐스트 진행자 정영진, 최욱과 푸드트럭 하이브클럽대표 이웅희, 둘레둘레 앱 기힉자 김선혜, 박정웅 씨가 나와 ‘걱정말아요 서울’이라는 팟캐스트를 진행했다. 재치 있는 진행자들의 입담과 함께 서울시 시민들의 창업과 개발 노하우를 들을 수 있었으며, 특히 창업을 하기 위해 서울시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것들과, 실제로 창업한 뒤 현장에서 느낀 어려움, 현실적인 조언을 들을 수 있었다. 오후 세션을 경청중인 컨퍼런스 참여자들 세선 3은…
Source: 서울소통컨퍼런스 둘째 날 “시민이 커뮤니케이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