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잘 오셨어요” 외래객 환대센터 운영

지난 5월 운영한 환대센터에서 대학생 `미소국가대표`들이 외국인 관광객에게 길찾기를 안내하고 있다 서울시는 (재)한국방문위원회와 함께 10월 ‘외국인 관광객 특별 환대기간’을 맞아 이달 10월 13일부터 22일까지 열흘간 주요 관광지 7곳에서 환대센터를 운영한다. 환대센터(임시 관광안내소)는 ▲명동 ▲동대문 ▲남대문 ▲이태원 ▲광장시장 등 관광특구와 ▲남산 ▲홍대입구 등에 설치된다. 환대센터가 지원하는 언어는 영어, 중국어, 일어와 동남아시아 관광객을 배려한 태국어·베트남어·인도네시아어 등이다. 센터에서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한국 관광 안내와 각 지역별 테마를 반영한 특별 체험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또 포토이벤트, 엽서이벤트, 럭키드로우 등을 마련해 한국 방문을 환대한다. 외국인 관광객 특별 환대기간에는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즐길거리도 마련된다. 쇼핑(명동), 패션(동대문), 전통문화(남대문), 세계문화(이태원), 음식문화(광장시장), 서울전경·랜드마크(남산), 젊음(홍대) 등 환대센터 운영지역별 특별프로그램과 사물놀이, 전통국악, K-Pop 등 한국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공연 등을 준비했다. 한경아 한국방문위원회 사무국장은 “환대센터에서는 방한 외국인에게 관광안내, 통역 등 편의를 제공할 뿐 아니라, 한국인의 친절과 미소를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운영할 것”이라며 “환대센터를 찾은 외국인들에게 환영 메시지가 잘 전달되어, 친절한 대한민국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문의 : (재)한국방문위원회 02-6272-7307
Source: “서울에 잘 오셨어요” 외래객 환대센터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