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남산을 만났다! 남산 둘레길 5가지 코스

사계절 사랑받는 아름다운 산책길, 남산 둘레길 북측순환로 차가운 바람과 따뜻한 햇볕이 공존하는 11월. 울긋불긋한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마지막 달이다. 아주 춥지도, 덥지도 않은 선선한 가을 하늘 아래 가볍게 산책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서울의 중심에 우뚝 솟은 남산은 시민의 대표적인 산책 코스다. 여러 갈래로 뻗은 산책로는 남산의 각양각색 매력들을 뽐낸다. 다른 산들에 비교해 높지 않다 보니 수많은 사람이 가볍게 걸으며 남산에서 가을의 향기를 맡는다. 수많은 남산 산책로 중 남산 둘레길은 단연 진짜 남산을 만끽하는 길이다. 남산 둘레길은 2015년 11월에 조성됐다. 기존 북측순환로와 남측의 숲길을 이은 총 7.5km 산책로다. 원래는 사람이 아닌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로 조성됐다. 그러나 남산의 공원화가 진행되면서 사람이 걷는 길로 바뀌었다. 오직 걷는 사람들을 위해 길을 꾸몄다. 현재는 몇몇 구간에만 순환버스가 다니고 있다. ① 사계절 사랑받는 아름다운 산책길, 북측순환로 남산 둘레길은 총 5가지 코스로 나뉘어 있다. 북측순환로, 역사문화길, 자연생태길, 야생화원길, 산림숲길 다섯 가지 테마로 남산을 다양하고 특별하게 즐길 수 있다. 북측순환로는 남산 케이블카 앞 북측순환로 입구 쉼터에서 국립극장 앞 남산순환 버스정류장까지의 길이다. 약 3.4km인 이 길은 남산 둘레길 중 가장 길고 넓은 구간이다. 경사가 완만하고 차량과 자전거의 통행을 막아 오직 걷는 사람들만이 누릴 수 있는 길이다. 봄에는 벚꽃이, 가을에는 단풍이 물드는 북측순환로는 사계절 내내 많은 시민의 사랑을 받는 산책 명소다. 소나무 힐링숲에 대해 설명하는 이재만 산림치유지도사 북측순환로에서는 남산 소나무 힐링숲을 만날 수 있다. 약 2만여 그루에 해당하는 소나무들이 우거져 있다. 올 6월부터 시민에 공개한 힐링숲은 여러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소나무 숲 오솔길을 산책하고 솔잎차와 아로마 마사지를 즐기며 명상도 할 수 있는 힐링 장소다. 남산의 자연을 천천히, 여유롭게 누리는 곳이다. 이재만 산림치유지도사는 “이곳이 점점 사람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 바쁜 일상 가운데 남산에서 여유롭게 힐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조용한 자연환경과 같이 호흡하고 싶다면 이곳에 방문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힐링숲은 예약제로 운영된다. 예약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에서 할 수 있다. 북측순환로에서 국궁의 요람인 석호정도 볼 수 있다. 이곳은 민간인들이 주로 활을 쏘던 곳이었다. 역사가 아주 오래된 석호정은 6·25전쟁 때 건물과 모든 자료가 불타 없어졌으나 1956년 이곳에 있던 노인정을 보수해 지금의 모습으로 고쳤다. 남산공원은 우리나라 국궁문화를 계승하고 발전하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석호정에서 청소년 교육 프로그램인 ‘활쏘기 체험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지금은 서울시민과 외국인들도 활쏘기 체험이 가능하다. 문의 : 석호정(02-2266-0665, 월요일 휴무) 남산 비빔밥으로 유명한 한식 전문점, 목멱산방 ② 한양도성부터 안중근의사기념관까지, 역사문화길 역사문화길은 소월시비 쉼터에서 북측순환로 쉼터에 이르는 길이다. 640m 정도의 길은 서울한양도성길과 맞닿아 있고 남산 정상을 향하는 중앙 계단길과도 만난다. 이 산책로는 여러 역사 문화자원을 둘러볼 수 있다. 남산도서관, 안중근의사기념관, 호현당, 삼순이 계단 등 다양한 장소들과 마주한다. ‘목멱산방’은 북측순환로와 역사문화길 사이에 위치한 한식 전문점이다. 전통 가옥에서 남산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함께 끼니를 섭취할…
Source: 진짜 남산을 만났다! 남산 둘레길 5가지 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