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제네시스 G70에 카카오 음성인식 AI 탑재…핸들에 버튼 눌러 호출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카카오(대표 임지훈)가 현대∙기아자동차와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 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서버형 음성인식’을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9월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G70에 적용한다. 카카오 I는 음성 인식 및 합성기술, 자연어 처리기술, 이미지 인식과 같은 멀티미디어 처리기술, 챗봇과 같은 대화 처리기술 등 다양한 카카오 AI 기술이 집결된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이다. 카카오는 앞으로도 확장성과 개방성이라는 기조 하에 자사의 서비스 뿐만 아니라 다양한 파트너에게 카카오 I를 제공하여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며, 카카오 I가 적용된 제품이나 서비스에는 기술 인증을 위해 ‘Kakao I Inside’ 인증마크를 부여할 예정이다. 이번 현대-기아차와 함께 개발한 ‘서버형 음성인식’은 카카오 I가 적용된 첫 외부 서비스다. 한 단계로 간소화한 ‘원 샷(one shot)’ 방식의 음성인식을 통해 목적지 검색과 맛집, 관광지, 정비소 등 유용한 정보를 운전자에게 제공해 주는 기술이다. 예를 들어 스티어링휠에 위치한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길안내, 현대자동차 본사’처럼 ‘길안내 + 상호명’을 말하기만 하면 바로 내비게이션 화면에 목적지를 나타내 준다. 또한 ‘서울시 서초구 헌릉로 12’와 같이 ‘길안내 + 완전한 주소’를 말해도 인식이 가능하며 ‘종로구 00아파트’, ‘OO아파트 2단지’ ‘분당 000마을 00빌딩’ 등 간소화된 목적지 검색도 가능하다. 이 외에도 ‘주변 맛집(또는 음식점, 주차장, 정비소, 관광지 등)’, ‘양재동 근처 대형 마트’, ‘양재역 가까운 맛있는 커피숍’ 등 다양한 방식의 음성 발화도 인식이 가능해 사용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현대-기아차에 적용되는 ‘서버형 음성인식’은 ▲운전자가 발화한 음성 데이터 및 위치 데이터를 카카오 음성인식 서버로 전송 ▲인식된 음성 정보를 카카오 지도 서버로 전송 ▲운전자 관심지점(POI ; Point of Interest) 정보를 차량 내비게이션으로 전송하는 세 단계 과정을 거친다. 운전자의 음성 데이터를 인식해 필요한 정보를 카카오의 서버를 거쳐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개념이다. 카카오와 현대-기아차는 이번 기술 개발을 위해 작년 기술제휴 MOU를 체결하고 긴밀히 협업해 왔다. 양사는 앞으로도 AI 기술 관련 제휴를 확대하고 기술 고도화를 통해 초연결 커넥티드카의 조기 상용화를 위한 협력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2010년부터 다음앱 모바일 음성 검색 서비스 출시를 시작으로 꾸준히 음성 인식 기술을 발전시켜왔다. 현재 음성인식/합성 등 음성 인식 기술의 전 과정에서 자체 개발한 기술을 확보하고 있으며, 다음앱, 다음지도(카카오맵), 카카오내비, 카카오택시, 카카오TV 등에 음성인식/합성 기술을 적용했다. <테크수다 Techsuda>
Source: 현대차, 제네시스 G70에 카카오 음성인식 AI 탑재…핸들에 버튼 눌러 호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