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번 버스 기사 첫 심경 “딸애가 울면서 키보드 쳤다…자살 생각까지 했다” – 브릿지경제

SBS뉴스240번 버스 기사 첫 심경 “딸애가 울면서 키보드 쳤다…자살 생각까지 했다”브릿지경제15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240번 버스 기사 김씨는 “마녀사냥이라는 말을 들어보긴 했지만 사람 인생이 하루아침에 망가졌다”라며 “너무 고통스러워 자살 생각까지 들었다”고 말했다. 김씨는 숱한 악플 때문에 사흘 동안 잠도 제대로 못 자고 많이 울었다고 했다.240번 버스 기사 “딸들이 내 앞에서 인터넷 해명글 올려, 울면서 쓰더라”이투데이“억울해 3일내내 울었다”…240번 기사의 심경고백디스패치240번 버스기사 “억울해서 밥 한끼 못먹고 자살까지 생각했다”인사이트싱글리스트 -위키트리 WIKITREE전체뉴스 14개 »
Source: 240번 버스 기사 첫 심경 “딸애가 울면서 키보드 쳤다…자살 생각까지 했다” – 브릿지경제